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산창출의 핵심으로 사회적경제가 떠오른 가운데(본지 8월 1일자 1·3면)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연계하기 위한 강원도와 조직위등 관계기관들의 후속 대책 발굴이 빨라지고 있다. 

9일 도와 조직위,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등에 따르면 청와대 사회적경제비서관실을 비롯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관계기관과 지난 8일 조직위에서 실무회의를 갖고 사회적경제와 올림픽 연계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 기관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라이선싱 규정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추진해야 하고 스폰서기업들의 참여를 강제하기 어려운 한계상황을 공유,실행이 가능한 분야부터 구체적인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일단 스폰서기업이나 케이터링 업체들과의 개별접촉을 늘리고,도내 사회적경제기업들의 납품가능 목록을 공유하면서 연계가능한 분야를 정리해 나갈 방침이다. ...read more


출처 : 강원도민일보 2017.08.10

http://www.kado.net/?mod=news&act=articleView&idxno=86799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강원SE중간지원조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