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감토크 현장칼럼 상품소개 체험리뷰 활동/공지

디즈니 픽사의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시리즈를 관통하는 플롯이 있다. 장난감은 언젠가 버려진다는 것이다. 3편에서는 쓰레기차에 실린 장난감들이 뜨거운 용광로에서 타들어 갈 위기에 처한다. 이 장면은 현실을 빗댄 연출이다.


실제로 플라스틱 재질로 이뤄진 장난감은 좋은 ‘땔감’이다. 화력발전소나 열병합발전소에서는 장난감류 폐기물을 모아다 소각해서 전기를 만들어 낸다. 동시에 미세먼지를 내뿜는 주범이 된다. 버려졌다가 불에 타 ‘공해’가 되는 비극적인 장난감의 일생을 바꾼 사람이 있다. 장난감 재활용 사회적기업 ‘금자동이’의 박준성 대표다.


“장난감만 재활용하는 회사는 전세계에서 우리뿐입니다. 재활용 장난감이지만 갖고 노는 아이들은 귀하게 크라는 의미로 ‘금자동이’라는 이름을 붙였지요.”

금자동이는 올해로 창립 20년을 맞은 회사다. 영국 구호단체 옥스팜의 사업 모델에서 영감을 얻어 사업을 시작했다. 1998년 당시에는 출산율이 지금보다 높았다. 버려지는 유아용품과 장난감도 흔했다. 자발적으로 장난감을 갖고 오는 시민들과 제조업체에서 버려지는 장난감이 밑천이 됐다. 해마다 버려지는 장난감을 돈으로 환산하면 1000억원어치나 된다. 


박 대표는 “장난감 재활용은 단순히 버려진 장난감을 되판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중요한 것은 분해된 장난감에서 나온 플라스틱 조각을 이용해 새로운 장난감을 만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ad more


출처 : 주간경향 9월 17일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201809101524441&pt=nv

Posted by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